#11 Giun

GiunFacebookSoundcloud

Giun member of the wig out crew composed of Kid B, Ehyun and Hogun household names in the korean underground scene. He currently is part of the music direction team at the Johnnie Walker flagship venue : the Distillery

Giun 은 The Distillery at Johnnie Walker House Korea 의 Chief DJ이자, 한국 Underground Electronic Music 씬에서 Kid-B, Ehyun, Hogun 과 함께 Wig Out Presents 의 DJ 로 활동하고 있다.

디제이를 할 때 가장 즐거운 점은?
어느 디제이나 다들 비슷할것 같다.
디제잉이라는 행위(작업) 자체가 그냥 마냥 즐겁고 행복하지만, 무엇보다도 청중들이 내가 표현하고자했던 바이브를 그대로 따라와주고 같이 호흡한다고 느끼는 그 순간! 무엇보다 짜릿하고 행복하다. 몸이 부들부들 떨릴 정도로..

디제이를 시작 하게 된 계기는?
처음부터 “디제이를 해야지”하고 시작했던것은 아니다. 아주 우연한 계기였다. 지금은 역사속에 묻혀버린 홍대의 CLUB TOOL 사장님과 오랜 친분으로, 일을 하게되면서 자연스럽게 시작했으나, 금새 너무 과하게 빠져버린것!

해외에서 활동해 본 경험은? 한국과는 어떤 차이점이 있나?
해외에서 활동 경험은 벤쿠버(캐나다)에서 딱 하루 파티에서 플레이 해 본 경험이 전부이다. 하지만, 굉장히 Cool 한 클럽에서 놀기는 엄청 놀았다. 그래서 그런지 확실한 차이점은 안다.
Music lover 들이 대부분이라는것.
클럽을, 음악을 들으러 오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라는 말이다. 부비적 부비적 대면서 지저분하게 노는 사람을 거의 보질 못했다.

현재 한국의 언더씬에는 어떤 변화가 있다고 생각하나?
비단 한국 뿐만은 아닐것이라 생각한다.
다수의 매체의 발달로 세계 전반적으로 겉으로 잘 드러나지 않았던 무수히 많은 멋진 언더그라운드 뮤지션들이 서서히 수면위로 떠오르는 현상. 그리고, 프로듀싱이 되는 디제이들이 꽤 많아졌다는것. 물론, 개인적으로 잘한다고 생각하는 뮤지션은 아직 많이 보진 못했지만, 어찌되었든 긍정적인 변화임에는 틀림없다고 생각한다.

본인의 음악 색깔을 간단히 정의해본다면?
감성변태

프로듀싱이나 작곡활동도 하고 있는지?
과거 활동하는 동안에는 너무 게을렀던 나머지 작곡 활동은 아직 능력이 되지 않는다. 하지만, 최근들어 반성도 많이하면서, 공부를 시작했다. 언제가 될 진 모르지만, 올 해 안에 퀄리티 좋은, 완성도 있는 트랙 하나 만드는걸 목표로 열심히 공부중이다.

요즘 가장 즐겨 듣는 트랙은?
Reset Robot – Sausage
요즘 날씨 좋은날 들으면 힐링되는 뮤직이다.

언제 틀어도 지겹지않고 좋다고 생각하는 트랙은?(오래된 곡도 상관 없음)
Zero7 – The Space Between
모든 부분이 다 좋다. 특히 후반부에 나오는 Organ 쏠로는 나를 항상 울게 만든다..

위 질문의 답변 외에 혹시 하고싶은 말이 있다면 자유롭게 한마디.
이제는 한국에도 상당히 많은 디제이들이 활동을 하고 있다. 다들 각자의 영역에서 정말 열심히들 활동하고들 있다. 그런데 일부 디제이들, 혹은 클럽들에서는, 음악 중심이 아닌, 겉멋이나 부리면서, 허세로 음악하는 사람과 클럽들이, 마치 자기들이 Warrior 인냥 으시대면서 활동하는걸 몇 번 봐버렸다. 솔직히 상당히 거슬린다. 그들에게 한마디만 하고 글을 마치겠다.
음악은 예술이다.
예술 활동에는 평가 할 수 있는 정확한 척도가 없다.
세상에는 날고 기는 뮤지션들이 엄청 많다.
누군가 아무리 천재소릴 듣는다해도, 세상 어딘가에는 상상도 할 수 없을만큼 천재적인 뮤지션이, 분명 어딘가에는 있다.
그러니, 조금이라도 좀 겸손한 마음으로 순수하게 활동했으면 좋겠다.

What is your favourite aspect of DJing?
I believe all DJs think in the same way. The act of DJing itself is satisfying, but when people follow the vibe that I’m trying to express and start breathing with me that moment excites me and makes me so happy that my body start shivering.

How did you start DJing?
It never thought of becoming a DJ. It happened by chance. Since I was an old friend with the owner of CLUB TOOL(now a part of club history) I started to work there and naturally and fell deep into it.

Have you ever performed abroad? Did you feel a difference with Korea?
The only experience I have abroad was when I played for a party in Vancouver. But I partied a lot in cool clubs. So I know the difference between here and there. Most people are Music Lovers. What I mean is that most people coming to the club actually come to listen to music. I saw almost no cheap people trying trying to dance dirtily.

Do you think there has a been an evolution in the Korean underground scene?
I do not think it’s only improving in Korea. Really talented underground musicians that couldn’t find exposure due to the monopoly of major media (mainstream media) are starting to surface. I also see more and more DJs who are becoming good at producing. Even though there are a few musicians that I personally think really stand out, I see this progress as a very positive change.

What do you think is your musical color?
An emotional freak.

Do you also produce?
I was a bit lazy before and didn’t learn the skills to produce well. But I started to study it recently. I don’t know when it will be finished, but my goal this year is to create a quality track.

What is your favourite track to listen to these days?
Reset Robot – Sausage
When the weather is good and I listen to this song I really feel healed.

What is the classic track that you never get tired of listening to?
Zero7 – The Space Between
I love everything about this song, especially the organ solo that comes midway through. It makes me cry.

Anything else you wanna say that we didn’t cover ?
There’s a lot of DJ in south Korea nowadays. All of them working hard in their own field. I saw several times some DJs or Clubs, not putting music as the main goal, only thinking about their appearance and putting useless pride in their music and acting like they are warriors. That really tickles me. I want to say one last word to them. Music is art. There’s no way to really measure the value of art. There’s a lot of musicians flying or crawling(typical korean way to say everywhere) in this world. Even if people tell you that you are a genius, there will be somewhere a musician with such talent you would not be able to imagine it your head. So I would like for everybody to be a little more modest and genuine when it comes to music.

TRACKLIST :

01 – Pezzner – One Up Feat. Amina (Drop of Fears) – Original Mix
02 – Blamma! Blamma! Feat. Kristina Train – Zsa Zsa – Eelke Kleijn’s After The After Remix
03 – Booka Shade – Love Drug Feat. Fritz Helder – Maya Jane Coles Remix
04 – Audion – Sky – Scuba Remix
05 – Oxia – 12 Years Later – Original Mix
06 – Miguel Puente – Pegasi – Original Mix
07 – Marco Fender – Bantu – Original Mix
08 – Pazkal – My Way – Original Mix
09 – Pizeta – Mainor – Original Mix
10 – Yousef – What Is Revolution – Acid Mondays Remix
11 – Traumer – Quantum – Original Mix
12 – Reset Robot – Guitar Man – Original Mix
13 – M.A.N.D.Y. – Supersitious – Chaim’s Bells Remix

Brought to you by Golmokgil – Underground music in Seoul, South Korea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음악을 여러분에게 소개합니다. – 골목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