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 김치이펙트(Kimchieffect)

김치이펙트 – Soundcloud

“제 음악을 들으시는 분들이 불편함 보다는 좀 더 마음이 편해졌으면 좋겠고, 절망보다는 희망을 느끼면 좋겠어요”.

” I hope the people who listen to my music to feel more relaxed and hopeful rather than uneasy and desperate”.

organized & edited by Spencer

Jump to english on mobile

안녕하세요. 오늘 이렇게 개인적인 공간(집)으로 초대해주셔서 감사해요. 이곳에 대해 간략히 소개해주세요.
바닷가와는 조금 다른 중산간이죠. 특히 아침엔 새소리가 많이 들리고 탁 트인 전망을 마주할 수 있어요.

음악가로서 제주의 삶은 어떤가요?
우선 이곳의 자연이 좋아요. 그리고 제가 오래도록 살았던 서울은 매우 바쁜 도시에요. 서울에 살 때는 확실히 활동을 많이 했어요. 경쟁심리도 많이 느끼고요. 제주로 온 뒤론 하나의 밴드활동만 하면서 좀 여유로운 삶을 누리고 있죠.

도시 사람들(?) 궁금해하는건, 제주의 자연으로 부터 어떤 영감을 받을 있냐는 거에요.
꾸밈없는 자연 자체가 좋아요. 가령 서울의 대부분 공원은 사람이 조성한 공간인 경우가 많죠. 최근 만든 앨범 ‘제주 숲의 음악’ 역시 제주의 자연을 주제로 만들었어요. 제주 이곳저곳의 풍경을 찍어두었다가 작업하면서 계속 참고했죠. 이 음악을 듣는 사람들에게 휴식을 느끼게 하고 싶어요.

정현씨는 워낙 다양한 이름으로 활동했어요.   ‘수리수리마하수리 팀에 대해서도 궁금해요. 이름이 마치 주문을 외우는 느낌이 드네요. 음악 역시 매우 훌륭해요.
민속음악과 월드뮤직에 푹 빠져있었죠. 모로코 출신인 Omar, 한국친구인 미나와 함께 시작하게되었어요. ‘수리수리마하수리’라는 이름은 미나라는 친구가 지었어요. 천수경*에 나오는 일종의 주문이에요. 이 팀에선 아코디언 소리를 참 좋아해서 아코디언을 주로 연주했었는데 아무래도 건반을 오래쳐와서 그런지 제가 표현하고자 하는걸 더 폭넓게 표현하기엔 건반이 편하더라구요. 그래서 다시 건반을 주로 연주하고 있어요.

*천수경은 한국에서 반야심경과 더불어 상당히 많이 읽는 불경이다.

물론 건반을 주로 담당하시긴 하지만 수리수리마하수리의 음악에선 퍼커션의 비중이 같아요.
저는 건반을 주로 연주하지만 학창시절 드럼을 연주했던 적도 있었고. 어쨌든 저는 비트를 정말 좋아해요. 뭔가 원초적인 느낌도 좋아하고 일단 드럼비트에는 그루브, 춤을 추게 하는 매력이 있어요.

외에도 다양한 팀에서 활동하셨죠?
이번 골목길 인터뷰에서 사용한 김치이펙트는 밴드활동을 하기 전부터 제가 혼자 집에서 만든 음악들을 업로드 하는데 써온 닉네임이에요. 짧은 유학시절에 기운이 없을때 김치를 먹으면 항상 힘이 나곤 했는데 그 때 김치이펙트란 이름이 떠올랐죠. 그 외에도 윈디시티, 아이앤아이장단, 비빔덥트리오, 제가 최근 기획한 ‘제주 숲의 음악’도 있어요. 비빔덥트리오는 아이앤아이장단 활동을 하면서 함께 활동하던 반장오빠랑 프랑소와라는 친구랑 뭔가 다른 음악을 해보고 싶어서 만들었던 밴드에요. 이 팀 공연을 할 때는 틀만 대충 짜놓고 즉흥연주를 많이 했었어요. 사실 좋아하는 음악이 너무 다양하다보니 아직도 더 하고싶은게 많아요. 힙합도 엄청 좋아해요. [웃음]

 

인스타에서 요가하시는 사진을 많이 봤어요.
집에서 많이 해요. 서울에서 먼저 하다가, 음악을 열심히 하던 시기에 잠깐 쉬었어요. 그러다 제주에 온 뒤로 좋은 선생님을 만나게되어 다시 하고있어요. 요가원을 아직 계속 나가는데 요가원을 가지 못할땐 집에서해요. 집에서 요가수업을 하려고도 했었는데, 이래저래 여건이 안맞아서 집에서 하는 수업은 잠시 쉬고있어요.

‘Mystic Vibration’이라는 페스티벌을 만들기도 했다면서요?
2011년에 윈디시티 같이 활동했던 와다다라는 크루와 함께 만들었어요. 정선 산골짜기에서 했었고, 가는 길이 꽤나 멀었어요. 사실 페스티벌을 정말 좋아해요. 재미도 있지만, 자기를 내려놓는 경험을 할 수 있거든요. 어쩌면 제주가 그런 페스티벌을 위한 좋은 공간이 될 수 있어요.

하지만 한편으론, 제주가 너무 파티 피플들의 성지가 되지 않길 바라는 이들도 있어요.
저도 환경을 고려하지 않고 엄청난 쓰레기를 배출하는 축제는 하고 싶지 않네요. 그런 축제는 개최자도 물론이지만 참가하는 사람들의 의식도 중요한듯요. 미스틱 바이브레이션에서도 그런 걸 중요시 했기에 일회용품을 쓰는 사람들이 거의 없었던 걸로 기억해요. 가마솥에 국밥을 끓여서 양푼그릇에 판매했었고, 밀크티를 팔았던 친구도 자기 유리컵을 가져와서 그걸로만 판매를 했었어요.

음악을 만들거나 연주할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뭔가요?
제가 음악을 만들거나 연주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그냥 자기 느낌에 충실한 거. 제가 느끼는 것들이 음악을 통해서 그대로 관객에게 전해지기 때문이에요. 제가 불편한 상태에서 연주를 하면 관객들도 그렇게 느끼는 것 같아요. 제 음악을 들으시는 분들이 불편함 보다는 좀 더 마음이 편해졌으면 좋겠고, 절망보다는 희망을 느끼면 좋겠어요.

어쩌면 제주가 그런 측면에서 음악가들에게 좋은 도시일 같아요.
맞아요. 외부의 영향을 최소화하고 자기시간에 집중 할 수 있는 곳이죠.

오래도록 질리지 않는 음반 또는 곡이 있을까요?
Chick Corea 의 Return to forever 음반을 정말 좋아해요. 저에게 많은 영감을 주었던 앨범이죠.

머지않은 미래의 활동계획을 간략히 말씀해주시며 이번 인터뷰를 마칠게요.
‘제주, 숲의 음악’ 앨범을 냈으니 바다에 관한 앨범을 언젠가 내고 싶어요. 적당한 시기가 오면 기회가 오겠죠.  G

Hello, thank you for inviting me to such a private space. Could you briefly explain this place? 
We’re in the mid-mountain area, which is a bit different from the coast. You can hear the birds chirping in the morning, and enjoy a nice, open view.

How is the life in Jeju as a musician?
First of all, I like the nature here. And Seoul, where I had lived for a long time, is a very busy city. I was a lot more active when I lived in Seoul, but it is also true that everything was very competitive as well. Ever since I came to Jeju, I’ve been focusing on a single band, living a more relaxing life.

People who live in the city often want to know the type of inspiration the nature in Jeju offers.
I like the nature itself – it is plain and unembellished. For example, most of the parks in Seoul are fabricated by people. My recently released album ‘The Music of Jeju Forest’ is also made with the theme of the nature in Jeju. I had taken pictures of random places in Jeju and referred to them while I was making the album. I hope this music makes the listeners feel more relaxed.

So Junghyun, you’ve been active under several names. Among those, I am curious about the team ‘Surisuri Mahasuri’. It feels like I am casting a spell. The music is also very great. 
I was really into traditional folk music and world music. I started the band with my Moroccan friend Omar and my Korean friend Mina. Mina named the team ‘Surisuri Mahasuri’. It’s a spell from the Thousand Hands and Eyes Sutra. I used to play the accordion because I just really liked the sound of the instrument. But I guess because I had played the keyboard for a long time, it was a lot more comfortable for me to play that to express a wider range of concepts. So I am back to playing the keyboard again.

*The Thousand Hands and Eyes Sutra is a popular sutra in Korea, along with the Heart Sutra.

You usually play the keyboard, but I think the percussion plays a big role in Surisuri Mahasuri.
I do usuallly play the keyboard, but I also really like beats. I used to play the drums when I was younger as well. I appreciate how basic it is and the drum beats especially have something that makes you want to groove and dance.

You’ve also been active in other teams as well, right?
Kimchi Effect, which is the name I am using during this Golmokgil interview, is a nickname I used when I uploaded the music I made at home, even before I started the band. When I was studying abroad, I always gained energy from eating kimchi, so that was when I thought of the name Kimchi Effect. Other than this, there are Windy City, I And I Djangdan, Bibim Dub Trio, and the recently produced ‘The Music of Jeju Forest’. Bibim Dub Trio is a band that I made with Banjang and Francois when I was more active with I And I Djungdan, because we wanted to do a different kind of music. When we performed we usually pictured a bigger frame and just winged the rest and played spontaneously. There are many different kinds of music that I like, so I still have a lot more that I would like to do. I also really enjoy hiphop. (laugh)

I’ve seen pictures of you doing yoga on Instagram.
I do a lot at home. I started when I was Seoul, but I stopped when I was busy with music. Then I started again when I came to Jeju and met a great instructor. I still go to the yoga studio, but when I can’t, I do it at home. I’ve tried to have yoga classes at home, but that never worked out.

I have heard you have also made a festival called ‘Mystic Vibration’?
I made it with this crew named Wadada in 2011. It was at a valley in Jeongsun and it was pretty far away. I actually really enjoy festivals. I mean it’s fun, but you can also have the experience of letting yourself go. Maybe Jeju can be a great place for that kind of festivals.

But on the other hand, there are people who don’t want Jeju to be a place for party people.
I also don’t want to have a festival that produces a ton of waste without even thinking about the environment. Not only the host of the festival has to be awake, but the people who attend the festival also need to be more aware. Mystic Vibration considered the environment to be important, so there were barely anyone who used disposable products. We sold soup and rice in actual bowls, and people who sold milk tea only used the glass cups that they had brought with them.

What is the most important aspect when you perform or make music?
What I consider the most important is being honest to what you’re feeling because what I feel can be directly transmitted to the audience through the music. If I’m feeling uncomfortable while performing, I think the audience is as well. I hope the people who listen to my music to feel more relaxed and hopeful rather than uneasy and desperate.

In that way, I think Jeju is a great place for musicians.
I agree. You can minimize external influences and focus on only you.

What is a song or an album that one can never be tired of?
I really like the album ‘Return to Forever’ by Chick Corea. It’s an album that inspired me a lot.

Lastly, could you briefly tell us about your future plans.
Since I released the album ‘The Music of Jeju Forest’, I would like to make an album about the sea. I think the opportunity will come when it’s time.  G

Brought to you by Golmokgil – Underground music in Seoul, South Korea
서울의 언더그라운드 음악을 여러분에게 소개합니다. – 골목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